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2016-11-12 (토) 22:41
도솔암   293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01. 나를 잉태하시고 지켜 주신 은혜  懷胎守護恩

  

여러 겁을 내려오며 인연이 중하여서 어머니의 태를 빌어 금생에 태어날 때 날이 가고 달이 져서 오장이 생겨나고일곱 달에 접어드니 육정이 열렸어라.한몸이 무겁기는 산악과 한가지요, 가나 오나 서고 안고 바람결 겁이 나며 아름다운 비단옷도 모두 다 뜻없으니단장하던 경대에는 먼지만 쌓였더라. 

 

 

 

 

 

 

 

 

 

 

 

 

 

 

 

 

 

 

 

02. 해산에 임하여 고통을 받으신 은혜 臨産受苦恩

 

 아기를 몸에 품고 열 달이 다 차서 어려운 해산달이 하루하루 다가오니하루하루 오는 아침 중병 든 몸과 같고.나날이 깊어가니 정신조차 아득해라.두렵고 떨리는 맘 무엇으로 형용할까? 근심은 눈물 되어 가슴속에 가득하니 슬픈 생각 가이없어 친족들을 만날 때면 이러다가 죽지 않나 이것만을 걱정하네.

 

 

 

 

 

 

 

 

 

 

 

 

 

 

 

 

 

 

 

03. 자식을 낳았다고 근심을 잊어 버리는 은혜  生子忘憂恩

 

자비하신 어머니가 그대를 낳으신 달오장육부 그 모두를 쪼개고 헤치는 듯몸이나 마음이나 모두가 끊어졌네. 짐승 잡은 자리같이 피는 흘러 넘쳤어도낳은 아기 씩씩하고 충실하다 말 들으면 기쁘고 기쁜 마음 무엇으로 비유할까? 기쁜 마음 정해지자 슬픈 마음 또 닥치니 괴롭고 아픈 것이 온몸에 사무친다. 

 

 

 

 

 

 

 

 

 

 

 

 

 

 

 

 

 

 

04. 입에 쓰면 삼키고 단 것이면 뱉어서 먹이 은혜  咽苦吐甘恩

 

중하고도 깊고 깊은 부모님 크신 은혜사랑하고 보살피심 어느 땐들 끊일손가. 단 것이란 다 뱉으니 잡수실 게 무엇이며 쓴 것만을 삼키어도 밝은 얼굴 잃지 않네. 사랑하심 중하시사 깊은 정이 끝이 없어 은혜는 더욱 깊고 슬픔 또한 더하셔라. 어느 때나 어린 아기 잘 먹일 것 생각하니 자비하신 어머님은 굶주림도 사양찮네. 

 

 

 

 

 

 

 

 

 

 

 

 

 

 

 

 

05. 마른자리에 아기를 눕히고 진자리에 누우신은혜 乾就濕恩

 

어머니 당신 몸은 젖은 자리 누우시고아기는 받들어서 마른자리 눕히시며양쪽의 젖으로는 기갈을 채워 주고 고운 옷 소매로는 찬 바람 가려 주네. 은혜로운 그 마음에 어느 땐들 잠드실까? 아기의 재롱으로 기쁨을 다하시며 오로지 어린 아기 편할 것만 생각하고 자비하신 어머니는 단잠도 사양했네.

 

 

 

 

 

 

 

 

 

 

 

 

 

 

 

 

 

06. 젖을먹여 길러주신 은혜  아버님의높은 은혜 哺乳養育恩

 

하늘에 비가 오며 어머님의 넓은 공덕 땅에다 비할손가. 아버지 품어 주고 어머니 젖 주시니 그 하늘 그 땅에서 이 내 몸 자라났네. 아기 비록 눈 없어도 미워할 줄 모르시고 손과 발이 불구라도 싫어하지 않으시네. 배 가르고 피를 나눠 친히 낳은 자식이라 종일토록 아끼시고 사랑하심 한이 없네. 

 

 

 

 

 

 

 

 

 

 

 

 

 

 

 

 

 

 

 

07. 깨끗하지 못한 것을 씻어 주신 은혜  洗濯不淨恩

 

생각하니 그 옛날의 아름답던 그 얼굴과 아리따운 그 모습이 풍만도 하셨어라. 갈라진 두 눈썹은 버들잎 같으시고, 두 뺨의 붉은 빛은 연꽃보다 더했어라. 은혜가 깊을수록 그 모습 여위었고, 기저귀 빠시느라 손발이 거칠었네. 오로지 아들 딸만 사랑하고 거두시다 자비하신 어머니는 얼굴 모양 바뀌셨네.

 

 

 

 

 

 

 

 

 

 

 

 

 

 

 

 

08. 자식이 멀리 가면 생각하고 염려하시는 은혜  遠行憶念恩

 

죽어서 헤어짐도 참아가기 어렵지만살아서 헤어짐은 아프고 서러워라. 자식이 집을 나가 먼 길을 떠나가니 어머니의 모든 마음 타향밖에 나가 있네. 밤낮으로 그 마음은 아이들을 따라가고 흐르는 눈물 줄기 천 줄긴가 만 줄긴가. 원숭이 달을 보고 새끼 생각 울부짖 듯 염려하는 생각으로 간장이 다 끊기네

 

 

 

 

 

 

 

 

 

 

 

 

 

 

 

 

 

 

 

09. 자식을 위해 나쁜 일을 하시는 은혜  爲造惡業恩  

 

부모님의 은혜가 강산같이 중하거니깊고 깊은 그 은덕은 실로 갚기 어려워라. 자식의 괴로움은 대신 받기 원하시고 자식이 고생하면 부모 마음 편치 않네. 자식이 머나먼 길 떠난다 들을지면 잘 있는가 춥잖은가 밤낮으로 걱정하고 자식들이 잠시동안 괴로운 일 당할 때면 어머님의 그 마음은 오래 두고 아프셔라.

 

 

 

 

 

 

 

 

 

 

 

 

 

 

 

 

10. 끝까지 자식을 사랑하는 은혜 究竟憐愍恩

 

부모님의 크신 은덕 깊고도 중하여라크신  사랑 잠시라도 끊일 사이 없으시니 앉으나 일어서나 그 마음이 따라가고 멀든지 가깝든지 크신 듯은 함께 있네. 어버이 나이 높아 일백 살이 되었어도 여든 된 아들 딸을 쉼없이 걱정하네. 이와 같은 크신 사랑 어느 때에 끊이실까? 수명이나 다하시면 그때에나 쉬실까?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https://youtu.be/JKR9KbEIKSk 동양학자 조용헌의암자순례기 도솔암편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