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가 스승이다   2019-09-04 (수) 10:51
도솔암   35



상처가 스승이다 / 정호승


별을 보려면 어둠이 꼭 필요하다.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왜 가장 원하지 않는 일에 인생을 낭비하는가.
신은 다시 일어서는 법을 가르치기 위해
나를 쓰러뜨린다.

내가 다른 사람의 잘못을 한 가지 용서하면
신은 나의 잘못을 두 가지 용서해 주신다.
예수에게조차 유다라는 배반자가 있었다
친구는 한 사람이면 족하고, 두 사람이면 많고,
세 사람이면 불가능하다.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빗방울만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미련 없이 비워버린다.

상처는 스승이다.
남의 흉은 사흘이다.
오늘이 지나면 다시 못 볼 사람처럼 가족을 대하라.
어머니의 웃음 속에는 신비가 있다.
시간 없을 때 시간 있고, 바쁠 때 더 많은 일을 한다.
시련이란 해가 떠서 지는 것만큼이나 불가피한 것이다.

항구에 있는 배는 안전하지만
그것이 배를 만든 이유는 아니다.
사람은 실패를 통해 다시 태어난다.
감사함을 통하여 부유해질 수 있다.
돈은 바닷물과 같아서 마시면 마실수록 목이 마르다.

밥알이 밥그릇에 있어야 아름답지
얼굴이나 옷에 붙어 있으면 추해 보인다.
성실이 없는 곳에 존재가 없다.
죽음을 두려워하면 매일 죽으나
두려워하지 않으면 단 한 번 밖에 죽지 않는다. 


*출처 : 다음까페 "가장 행복한 공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긍정적인 사람과 부정적인 사람 
행복해지는 두 가지 방법 / 법상스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