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게 쏘는 화살   2019-07-02 (화) 08:59
도솔암   24



[자신에게 쏘는 화살]

시저가 큰 잔치를 마련해 놓고
많은 귀족들과 친구들을 초청했습니다.
그런데 잔칫날은
날씨가 아주 좋지 못 하였습니다.

시저는 기분이 몹시 상해 화를 내다가,
엉뚱한 명령을 부하들에게 내렸습니다.
하늘을 향해 화살을 쏘라는 것이었습니다.
부하들은 하늘을 향해 활을 쏘았습니다.
그러자 부하들이 쏜 화살은 되돌아와서
그들의 머리에 떨어져
많은 중상자가 생겼을 뿐입니다.
 

어떠한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원망한 불평을 하기 쉽습니다.
하늘을,
타인을,
환경을 원망합니다.
그러나 원망은
결국 자신에게 되돌아와 박히는 '화살′에
불과한 것입니다.

원망을 감사로 바꿀 때,
마른 가지에서 장미꽃이 피듯
영혼에 물기가 오르고
그것이 삶의 생수가 되어 돌아옵니다.

자신을 한 번 돌아보세요. 혹시나 나에게 화살의 시위를 겨누고 있는 것은 아닌지...

- 작자 미상

*출처 : 다음까페 "가장 행복한 공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 법정스님 
시련과 고통 / 법정스님